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월 광주'를 위로하다…"5·18 정신 헌법전문에 담겠다"

입력 2017-05-18 20: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의 키워드는 '위로'였습니다. 수 년동안 논란이 일었던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도, 발포의 진상 규명에 대한 약속도, 그리고 5·18정신을 헌법에 담겠다고 한 약속도 결국은 37년 동안의 대부분을 진실로부터 격리 당해왔던 피해자와 국민들을 위한 위로였습니다. 물론 자유한국당은 제창을 거부했고, 진상을 밝히려면 북한군 개입 여부도 밝히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오늘(18일) 기념식에서 나온 내용, 먼저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국회의장, 김종률 작곡가의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릅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으로 바꾸라는 업무지시를 내렸습니다.

이에 따라 9년 만에 참석자 모두가 함께 따라부르게 됐습니다.

[오늘 '임을 위한 행진곡'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입니다.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합니다.]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에 담겠다는 약속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도 반드시 지키겠습니다.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5·18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비롯한 발포의 진상을 반드시 밝히고,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진상 규명을 위한 정부와 국회 차원의 후속 조치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