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북 문제 '평화' 첫 언급…"평화협정 협상 시사"

입력 2017-05-18 21:43

사드 배치 절차적 문제 첫 공론화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사드 배치 절차적 문제 첫 공론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의 대미 특사인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앞서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난 자리에서 맥매스터는, 사드 배치와 관련해 원론적인 입장만 내놨습니다.

김현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특사단에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홍석현/미국 특사 : (트럼프 대통령이) 지금은 압박과 제재 단계지만 어떠한 조건이 된다면 '관여'를 통해 평화를 만들어나갈 의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처음으로 평화를 언급한 것은 경우에 따라선 북한과 평화협정 협상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홍 특사는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의 별도 회담에서 사드 배치의 절차적 문제를 처음으로 공론화했습니다.

[홍석현/미국 특사 : (맥매스터 보좌관은 한국) 국내에서 그런 절차상의 문제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있는 걸 잘 알고 있다. 이해한다는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맥매스터가 '한국 입장을 존중한다'는 표현도 썼지만 이는 한국의 정치적 상황을 이해한다는 원론적 발언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사드 비용과 한미 FTA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특사단은 밝혔습니다.

이날 특사단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을 계기로 지난 5개월 간 단절됐던 한미정상외교가 다시 정상궤도에 올라 설 것으로 기대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