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국가 간 합의 이행해야"…'위안부' 단어 뺀 채 압박

입력 2017-05-18 21:39

문희상 "국민 대다수 위안부 합위 수용할 수 없어" 여론 전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희상 "국민 대다수 위안부 합위 수용할 수 없어" 여론 전달

[앵커]

"국가간 합의니까 착실하게 이행하는 것이 좋겠다"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한국의 입장을 전한 특사단에게 일본 아베 총리가 한 말입니다. 일본은 위안부 합의 개정에 대한 국제 여론 차단에도 발빠르게 나섰습니다.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문희상 특사가 아베 총리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아베 신조/일본 총리 : 한국은 일본과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입니다. 미래지향의 한·일관계를 구축하고 싶습니다.]

북핵문제에 공조하고, 셔틀외교도 복원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위안부' 단어만 뺀 채 "재작년 합의도 국가간의 합의니까 착실히 이행해나가면 좋겠다"며 압박했습니다.

이에 맞서 특사단은 부정적인 국내 여론을 전달했습니다.

[문희상/일본 특사 : 대통령이 통화한 내용 그대로입니다. 국민 대다수가 정서적으로 위안부 합의에 대해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이 현실입니다.]

위안부와 역사 문제는 친서에도 언급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의 새 정부 출범에 맞춰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양측은 위안부 합의 재협상 또는 협상 불가 등 민감한 얘기는 일단 서로 피했습니다.

문제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를 성노예로 규정하며 한·일 합의 수정을 권고한 유엔 고문방지위원회에, 조만간 반론 문서를 제출할 방침 이어서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