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회] 여군 인권신장 위해 싸운 피우진 '파란만장 역사'

입력 2017-05-18 18:59 수정 2017-05-18 22:08

양 반장의 재미있는 정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양 반장의 재미있는 정치

[앵커]

오늘(18일)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주관한 국가보훈처의 수장이 어제 새로 임명됐죠. 바로 피우진 예비역 육군 중령입니다. 보훈처장에 여성이 임명된 건 처음인 데다, 그동안 예비역 장성들의 전유물이었다는 점에서 피 처장 인선은 상당히 파격이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피 처장이 여군 인권신장을 위해 걸어온 발자취가 더 큰 주목을 받고 있는데요, 오늘 양 반장 발제에서는 관련 소식을 포함해서 여러 정치권 소식을 정리해보겠습니다.

[기자]

네, 그렇습니다, 첫 번째 소식 < 유리천장은 그렇게 또 뚫렸다 >입니다.

솔직히 저도 피우진 처장, 그저 육군 최초의 여성 헬리콥터 조종사였다는 것 외에는 잘 몰랐습니다. 그런데 하나하나 이력을 되짚어보니까, 역사는 이런 사람들의 눈물로 진일보하는구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고요.

피우진 처장은 2002년, 유방암 때문에 양쪽 가슴을 모두 절제해야 하는 아픔이 있었습니다. 그랬더니 군에서는 "그 몸으로 무슨 군복무를 하느냐"면서 강제퇴역 처분을 내렸던 거죠.

청천벽력이었습니다. 피 처장은 "전혀 문제 없다"고 했지만, 군은 아예 심신장애 2급 판정을 내리면서 거의 쫓아냈던 거죠. 피 처장은 그러나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2년간의 송사 끝에, 2008년 복직에 성공했던 겁니다.

이 판결은 피우진 처장 개인의 승리로 끝나지 않았습니다. 몸에 장애가 생기면 조건없이 군을 떠나도록 강제했던 군의 인사법이 개정되는 계기가 됐던 거죠.

2015년 8월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소중한 두 다리를 잃었던 하재헌 중사가 다시 군복무를 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피 처장의 투쟁 덕분이었습니다. 본인 스스로가 '보훈가족'이라고 하는 피 처장이니 만큼, 신뢰받는 보훈처를 만들어주시기를 기대합니다.

두 번째 소식입니다. < 문 대통령 임기는 내년 2월까지? > 입니다.

"이건 또 뭔소리야?" 하실 텐데, 네, 헛소리입니다. 그런데 아주 그럴싸하게 이런 내용의 가짜뉴스가 여기저기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한 번 들어보시죠.

'최명진 대법관의 충격 발언! "문재인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보궐선거 당선자 임기의 통례에 비춰 18대 대통령 잔여 임기인 2018년 2월 25일 0시까지가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여야 한다" 널리널리 날라주세요~'

자, 도대체 이 최명진 대법관님은 무슨 생각으로 이런 말씀을 한 건지 인터뷰 좀 해보려고 했죠. 그런데 가만, '대법관 중에 최 씨 성을 가진 사람이 없는데…'싶은 겁니다.

그렇습니다, 그런 사람 없습니다. 이거 가짜뉴스입니다. 정말 이런 유치한 짓은 그만두실 때도 되지 않았나요.

세 번째 소식, < 특사를 보내랬더니… >입니다.

문재인 정부 출범 뒤부터, 본의 아니게 남자들의 외모 품평에 대한 얘기들이 많습니다. 보통 이런 과정에서는 애꿎은 피해자가 생기기 마련이죠.

문재인 대통령의 대일 특사로 일본을 방문 중인 민주당 문희상 의원이 그런 경우입니다. 문희상 의원의 방일 소식이 보도되면서, 일본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이런 반응이 나온답니다. '아노 히토노 야쿠자 오야분 쟈나이~?'

이게 무슨 뜻이냐면 "이 사람 야쿠자 오야붕(두목) 아니야?"란 뜻입니다. 문 의원 얼굴이 워낙 자기들한테 친숙한 모습이어서 화제가 되고 있다는 거죠. 뿐만 아니라 일본인 특유의 그 놀랄 때 소리, '에에에~' 또는 '난다 고레~' 뭐야 저거, 같은 반응이 상당했다고 합니다. 아무래도 자기네 아베 총리가 문 의원 앞에서 주눅드는 거 아니냐, 뭐 이런 걸 걱정했던 것 같습니다. 문희상 의원 실제로 보면 이렇게 손에 털이 다~ 제가 한번 본적이 있는데…정말 상남자입니다.

아 참 그리고, 연일 기삿거리를 내주는 최영재 경호원, 잠깐 전해드릴게요. 놀라움의 연속입니다. 진짜 본업을 추정할 수 있는 사진이 공개된 건데요, 위례신도시에 있는 한 미용실 점장님이라는 주장이 나온 겁니다. 실제 저희가 이렇게 뿌옇게 처리를 했지만, 이 얼굴하고 이 얼굴, 비교해 보면 정말 비슷한데…실제 동일 인물인지는 아직까지 확인이 안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얘기는 들어가서 더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