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법무부-대검 '돈봉투 만찬' 전격 감찰 지시

입력 2017-05-17 20: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영렬 서울지검장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이 술자리를 갖고 격려금이라는 명목으로 돈 봉투를 주고받아 논란이라는 소식을 전해드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7일) 이번 사건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습니다. 사실상 문재인 정부의 검찰개혁 신호탄인 것으로 보입니다.

이윤석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와 대검찰청에 이른바 '돈봉투 만찬 사건'에 대해 감찰을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윤영찬/청와대 국민소통수석 : 엄정히 조사해 공직 기강을 세우고 청탁금지법 등 법률 위반이 있었는지 여부도 확인해야 합니다.]

윤 수석은 "법무부와 검찰의 특수활동비가 원래 용도에 부합하게 사용되고 있는지도 조사돼야 한다"며 "격려금 제공의 이유와 배경이 조사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법무부와 검찰은 관행 등을 이유로 큰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대응해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사안이 석연치 않은 부분이 있고, 해명도 부적절해 우선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매우 단호하게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때문에 공직 기강 잡기 차원을 넘어 검찰 개혁을 위한 신호탄이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강력한 검찰 개혁을 예고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