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부산시, 시의회에 압력 행사…'소녀상 조례안' 또 보류

입력 2017-05-17 21:5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자치단체가 보호하고 관리하도록 하는 조례 제정이 지난 2월에 이어 또다시 보류됐습니다. 부산시가 문희상 특사의 방일을 핑계로 시의회에 이 조례안을 상정하지 못하도록 압력을 행사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시민들이 세운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은 각종 쓰레기와 페인트 테러 등 온갖 수난을 당해왔습니다.

소녀상 관리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다며 관할 지자체가 방치한 탓입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소녀상 관리 조례가 부산시 의회에 제출됐지만 지난 2월에 이어 오늘(17일) 예정된 심의도 보류됐습니다.

상임위 개최 직전 부시장이 의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심의 보류를 요청했기 때문입니다.

안건을 다룰 복지환경위 소속 의원 8명 중 7명이 서병수 시장과 같은 자유한국당 소속입니다.

[정명희/더불어민주당 부산시의원 : 시에서 압력을 넣어서 이 조례가 상정조차 못 하게 한다는 것은 (시민의 뜻과) 너무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부산시 측은 문희상 특사가 일본으로 출발하는 날 조례안을 심의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단체와 학생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격렬히 항의했습니다.

[부산시의회는 각성하라! 각성하라!]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등 시민단체들은 조례 제정 확정을 위해 시민 4000명의 서명을 받아 부산시의회에 제출한 상태입니다.

부산시의회는 다음 심의 일정조차 제대로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