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검찰 특수본 "우병우 수사 필요" 보고해놓고…

입력 2017-05-15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윤회 문건 수사팀은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지만, JTBC 취재결과 최순실 국정농단 수사를 했던 검찰 특수본도 지난해 관련 내용을 수사 대상에 올릴 지 여부를 검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윤회 문건을 은폐한 의혹이 제기된 우병우 전 수석에게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올린건데, 그러나 실제 수사가 진행되진 않았습니다.

이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수사팀을 구성했습니다.

특검에 사건을 넘기기 전 우 전 수석에 대한 자체 수사를 진행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당시 수사팀은 '정윤회 동향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해 우 전 수석에게 직무유기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는 보고서를 작성했습니다.

수사팀은 "우 전 수석이 2014년 5월부터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근무하다 문건 유출과 관련해 기소가 이뤄진 직후인 2015년 2월 민정수석으로 승진한 건 이례적"이라고 보고서에 적었습니다.

우 전 수석이 검찰의 정윤회 문건 수사에 관여하면서 공을 인정받아 승진을 했다는 의혹을 언급한 겁니다.

이어서 수사팀은 "우 전 수석이 청와대가 수사 의뢰한 정윤회 문건 사건의 내막을 파악하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며 "최순실의 국정개입도 잘 알고 있으면서 수수방관해 직무를 다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수사팀은 정윤회 문건 수사팀이 기소했지만 무죄가 나온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관천 전 경정의 판결문, 그리고 정윤회씨에 대한 불기소장 등도 첨부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특수본은 정윤회 문건 수사에 대해 수사를 하지 않았고, 사건을 넘겨받은 특검 수사팀 역시 이에 대해선 수사하지 않았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