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틀에 한 번꼴로 '정윤회 문건' 챙겼던 당시 청와대

입력 2017-05-15 21: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윤회 문건 유출' 재조사가 이뤄지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수면 위로 드러날 전망입니다. 앞서 김영한 전 민정수석이 남긴 업무수첩에도 당시 청와대 움직임을 알 수 있는 기록들이 상당수 등장하죠. 이 내용을 분석한 심수미 기자와 함께 한 걸음 더 들어가보겠습니다.

김영한 전 수석의 업무수첩에 그동안 주요 내용이 많이 공개되기는 했습니다.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이 적혀있다는 것도 보도가 되긴 했는데, 그 내용과 빈도 등을 다시 분석해본 거죠?

[기자]

네, 관련 내용이 처음 보도된 게 2014년 11월24일이었고, 검찰의 중간 수사결과 발표가 있었던 것이 이듬해 1월 5일입니다.

43일 동안 정윤회 문건 유출 사건과 관련한 논의가 적힌 날짜는 모두 22일에 달합니다.

[앵커]

이틀에 한번 꼴이네요.

[기자]

토요일, 일요일도 상관없이 논의가 이루어졌습니다.

[앵커]

민정수석실은 대통령 측근이나 고위공무원 비리를 조사하는 곳인 만큼 논의 자체는 할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문제는 어떤 내용의 논의냐 하는 것이잖아요?

[기자]

문건에 담긴 '비선 실세'에 대한 조사 필요성 등은 전혀 나타나있지 않고요, 이 사태를 어떻게 수습할지가 주를 이룹니다.

특히 정윤회씨 등 8명이 의혹을 보도한 세계일보를 검찰에 고소한 11월 28일부터는 '검찰'을 언급한 등장 횟수나 중요도가 대폭 커졌습니다.

[앵커]

실제 검찰 움직임이 민정수석의 수첩 내용과 어느정도 맞느냐도 중요하잖아요.

[기자]

네, 12월 1일 기록을 보면 '속전속결 투트랙'으로 적혀 있는데요. 이날 서울중앙지검은 문건 유출 경위는 특수2부에, 명예훼손 부분은 형사1부에 각각 배당했습니다. 실제 투트랙으로 수사를 진행했고요.

12월 2일 '압수수색' 등의 단어가 처음으로 등장하는데요. 다음날엔 검찰이 서울경찰청과 도봉경찰서, 박관천 경정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앵커]

수첩에 적힌대로 상황이 돌아갔다는 건가요. (그렇습니다.) 그런데 검찰 압수수색 전날의 메모는 상당히 길었다면서요?

[기자]

수첩 한 페이지당 2-3일 정도 적힐 때가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12월 2일에는 거의 두페이지 넘는 분량이 적혀있습니다.

[앵커]

압수수색 바로 전날입니까.

[기자]

그렇습니다. 네모로 표시된 부분을 보시면요. '검찰 수사가 알파와 오메가'라는 문장이 있고요. '수사의 템포, 범위, 순서가 모든 것' 뒤에 굵은 화살표로 '수사결과'라고도 적혀있습니다.

원하는 수사 결과를 위해 속도나 범위, 순서를 잘 조정해야 한다고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고요.

또 안봉근-이재만-정호성 비서관을 뜻하는 듯한 '3비서관' 조사는 '정윤회 관련성 있는 경우에만'이라고도 적혀 있습니다. 검찰 조사 방식이나 대상자 등에 대한 논의도 이뤄진 게 아니냐는 추정도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이른바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세 비서관과 정윤회씨와의 관계도 중요한데, 당시 수사에선 별다른 내용이 밝혀진 게 없죠?

[기자]

네, 사실 이번 특검 수사를 통해서 박 전 대통령 뿐 아니라 세 비서관 등이 차명폰을 사용했다는 사실이 새롭게 밝혀진 바 있는데요.

하지만 당시 검찰은 "정윤회씨와 세 비서관 등의 통화사실이 전혀 없고, 기지국 분석 결과에서도 만난 사실이 없다"는 이유로 문건의 내용을 '지라시'로 규정을 해버렸습니다.

당시엔 비서관들의 차명폰 여부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던 것이죠.

[앵커]

검찰은 상당히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고 있는데, 재수사 가능성은 어떻습니까.

[기자]

검찰은 당시 수사는 청와대 하명에 따라 이뤄진 것이 아니라, 나온 증거를 토대로 공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부 조사가 면밀히 이뤄지게 되면, 당시 수사팀에 부당한 지시나 압력이 있었는지 드러날 수 있는 만큼 재수사 가능성도 어느정도 기대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