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모든 기록 남게…청와대 '부실 인계 시스템' 확 바꾼다

입력 2017-05-15 22:0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국정 운영 파악에 필요한 최소한의 기본 자료조차 새 정부에 넘겨주지 않았다는 내용, 어제(14일) JTBC가 단독으로 보도해드린 바 있습니다. 청와대 전자보고 시스템에도 이전 정부의 중요 현안은 없고 회의실 예약 같은 내용만 남아 있다는 내용이었는데요. 박근혜 정부는 중요한 보고와 지시 사항 등을 전자시스템에 아예 남기지 않은 것 같다는 게 현재의 청와대측 판단입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청와대의 모든 보고와 지시사항, 그리고 그 절차까지 투명하게 나타나도록 전자시스템 체계를 전면 개편하기로 했습니다.

정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현 전자보고 시스템을) 빠른 시일 안에 개편하고 고도화 할 예정"이라며 "시스템 전반을 점검해서 지금에 맞는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무현 정부의 '이지원' 시스템처럼 대통령과 참모진들 간의 업무 보고와 지시를 모두 기록으로 남길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정책결정의 최고 컨트롤타워인만큼 모든 의사결정은 물론 그 과정까지 기록으로 남겨야한다는 게 청와대의 판단입니다.

청와대 전자 시스템 개편 작업에 관여하는 한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는 문제가 되는 내용은 아예 전자 의사 결정이나 기록을 하지 않은 걸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부실한 인수인계 논란이 커지면서, 민주당에선 철저한 진상조사를 주문했습니다.

[오영훈/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보도된 바와 같이 전임 박근혜 정부에서 새 정부의 국정 전반에 걸친 주요 현안에 대하여 인수인계한 내용이 사실상 없다는 점은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