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사표 낸 김관진이 NSC 회의 주재…외교·안보 인사 시급

입력 2017-05-15 08: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셨듯이 어제(14일) NSC 회의는 김관진 안보실장이 주재했습니다. 참석자들도 대부분 박근혜 정부 때 사람들이었습니다. 북한에 대한 시각이 문재인 정부와 전혀 다른 인사들이 외교안보라인에 그대로 남아있는데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 모습입니다.

좌우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윤병세 외교부 장관 모습이 보입니다.

다른 참석자들도 홍용표 통일부 장관, 이병호 국정원장, 한민구 국방부 장관 등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새 정부 인사로는 대통령을 빼면 임종석 비서실장과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정도입니다.

회의도 중간에 문 대통령이 주재한 걸 빼면 1시간 남짓은 김관진 실장이 주재했습니다.

당장 새 정부가 대북정책이나 외교안보 정책에서 전임 박근혜 정부와 입장이 완전히 다른데 전임 인사들이 계속 근무를 하는 건 자연스럽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특히 김 실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무정지에 들어간 뒤 대선 직전에도 사드 배치를 강행해 논란이 됐습니다.

청와대는 제한된 인사 풀 내에서 국가안보실장과 외교부, 통일부, 국방부 장관을 다 임명해야 하기 때문에 장관 후보자 인사 검증을 거친 뒤 발표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 실장이 주재하는 건 이번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외교안보라인 인사를 서두르겠다는 방침을 확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