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프듀101' 시즌2, 최고시청률의 주인공은 라이관린

입력 2017-05-13 09: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프듀101' 시즌2, 최고시청률의 주인공은 라이관린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6회의 최고 시청률은 라이관린의 것이었다.

지난 12일 방송된 ‘프로듀스101 시즌2’ 6회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3.1%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라이관린이 ‘겁’ 무대를 준비하면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준 장면으로, 3.5%를 기록했다.

또한, 프로그램의 주요 타깃 시청층인 1534 시청층에서도 평균 3.1%, 최고 3.2%의 시청률을 기록해 모두 시청률 3%를 넘어섰다.

6회에서는 세 번째 평가 과제인 포지션 평가가 진행됐다. 포지션 평가에서는 연습생들이 보컬, 랩, 댄스 중 데뷔 시 희망하는 포지션을 선택해 자체 편곡, 랩 메이킹, 안무 창작을 하는 것.

포지션 평가 현장 투표는 연습생 전원의 개별 평가로 진행됐다. 현장에 참여한 천여 명 국민 프로듀서는 60명의 연습생 각각에게 한 표씩 투표가 가능하다. 각 곡의 1등 연습생에게는 베네핏 만 표가, 포지션별 1등 연습생의 베네핏은 10만 표가 더해져 총 11만 표라는 어마어마한 베네핏을 얻게 된다.

포지션 평가 파트 분배와 연습 과정에서 연습생들의 서로 다른 스타일로 갈등이 있기도 했지만 점차 의견을 조율해나가며 성장해나가는 연습생들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일일MC를 맡게 된 이특의 매끄러운 진행으로 진행된 현장평가에서는 ‘너였다면’ 김용국, ‘Right Round’ 주학년, ‘Boys And Girls’ 임영민, ‘Shape of You’ 노태현, ‘겁’ 김종현, ‘불장난’ 정세운이 각 곡에서 1등을 차지하며 베네핏 만 표 획득에 성공했다.

박정선 기자
광고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