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국정교과서 폐지·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

입력 2017-05-12 15: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 국정교과서 폐지·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지시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지하고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교육부에 국정 역사교과서를 폐지하고 2018년부터 적용예정인 국·검정 혼용체제를 검정체제로 전환하도록 즉각 수정 고시하라는 업무지시를 내렸다. 검정교과서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제반 사항을 점검해 조치할 것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박근혜정부에서 추진한 국정교과서를 적폐 청산 대상으로 규정하고 폐지를 약속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국정역사교과서는 구시대적인 획일적 역사 교육과 국민을 분열시키는 편 가르기 교육의 상징"이라며 "이를 폐지하는 것은 더 이상 역사교육이 정치적 논리에 의해 이용되지 않아야 한다는 대통령의 확고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보훈처에 5·18 기념식 당일 행사가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할 것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지정해 부르라는 업무 지시도 내렸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지난 2008년까지 정부 주관 5·18 기념식에서 참석자 전부가 일어서서 부르는 '제창'으로 불렸다. 그러나 이후에는 합창단의 식전 행사로 바뀌면서 참석자 중 희망자만 따라 부르는 '합창'으로 변경돼 9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수석은 "이는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5·18 광주 민주화운동과 그 정신이 더 이상 훼손돼서는 안 된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