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하반기 공무원 12,000명 채용…일자리 정책 첫 시험대

입력 2017-05-12 09: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그럼 신설된 일자리위원회는 이런 최악의 취업난과 실업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 어려운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일단 올 하반기 12,000명의 공무원을 추가로 채용한다는 계획입니다.

계속해서 이태경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정책 근간은 정부가 공공부문의 일자리 창출을 주도하는 동시에 강력한 인센티브를 통해 기업의 일자리 확대를 유도하는 공공과 민간, 투트랙 전략입니다.

이를 위해 당장 하반기에 총 12,000명의 공무원을 추가로 채용합니다. 그동안 취약하다는 평가를 받은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생활안전과 사회복지 공무원, 교사, 소방관 등을 집중 채용합니다.

이를 시작으로 5년간 일자리 81만 개를 추가로 만들면 공공부문 채용규모는 지금보다 2배로 늘어나게 됩니다.

민간부문에서는 중소기업이 정규직 2명을 고용한 뒤 1명을 추가로 채용할 때는 연간 2000만 원 한도에서 연봉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채용보조금' 제도를 도입합니다.

여기에 고용 인원의 5%를 청년으로 채우도록 하는 '청년고용할당제'를 2020년까지 한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처럼 공공과 민간에서 대규모 일자리를 만들려면 예산이 확실히 뒷받침 돼야 하는 만큼, 빠른 시일 안에 구체적인 재원 마련 계획을 세우는 게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