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체 실업률 3.7%-청년 실업률 9.8%…사상 최대 격차

입력 2017-05-04 09:2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 우리 사회 청년실업 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 수치가 또 하나 나왔습니다. 전체 실업률과 청년층만 따로 떼낸 실업률과의 격차가 사상 최대로 조사됐는데요. 선진국과 비교해서도 이 격차는 월등히 높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공휴일에도 취업준비를 하려는 학생들로 학원가는 북적거립니다.

공부할 시간을 아끼려 길거리 노상에서 컵 밥으로 끼니를 때우는 학생들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송근학/경기 평택시 : 취업하는 게 점점 하늘의 별 따기가 돼가고 학원도 수업이 있어서 똑같이 공부하러 나왔습니다.]

[이슬기/경기 부천시 : 취직이 안 되는 게 가장 힘든 것 같아요. 너무 내가 언제 취직할 수 있는지 끝이 안 보이는 느낌…]

이런 불안감은 통계 자료에서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실업률은 3.7%로 조사됐습니다.

그런데 청년층 실업률은 9.8%로 전체 실업률보다 청년층 실업률이 6.1%p 더 높았습니다.

미국과 일본 등 주요 선진국과 비교해도 전체 실업률 대비 청년층 실업률 격차가 가장 큽니다.

이런 격차는 전반적인 고용시장 침체가 계속되는 가운데 청년층 고용이 더 큰 타격을 받고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지난해 조선업 불황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등 정치적 불안이 겹치면서 기업들이 신규 채용을 꺼린 것도 악재로 작용했습니다.

정부는 올해까지 3년째 청년고용대책을 내놨지만 젊은이들이 몰리는 대기업이 신규 채용을 좀처럼 늘리지 않으면서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는 악순환에 빠져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