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공표 가능한 최종 여론조사…홍준표·안철수 '첫 동률'

입력 2017-05-03 20: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대선 전 마지막 여론조사가 결과가 나왔습니다. 공표할 수 있는 조사기간의 마지막 날에 이루어진 여론조사의 결과입니다. 문재인 후보의 독주가 두드러진 가운데, 홍준표-안철수 두 후보는 모든 조사에서 오차범위내 2위 다툼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먼저 조사 결과를 보시고 그 의미를 짚어보겠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CBS가 리얼미터에 의뢰한 여론조사 결과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가 42.4%로 1위를 지켰고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모두 18.6%를 기록하면서 처음 공동 2위에 올랐습니다.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선 문재인 후보가 38%로 선두를 차지했고, 홍준표 후보와 안철수 후보는 각각 16%와 20%로 오차범위 내 접전입니다.

안철수 후보가 전반적인 하락세를 보이면서 문재인 후보가 격차를 벌기는 했지만, 문 후보 역시 두 조사에서 모두 조금 떨어졌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일주일 간 5.6%p 상승했는데, 안철수 후보의 지지층에서 이동해왔다는 분석입니다.

실제 안 후보는 지난주 자신이 가장 높았던 계층인 60세 이상도 홍 후보에게 내주면서 1위를 기록하는 연령층이 한 곳도 없게 됐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탈당 사태 속에서도 지지율이 2%p 상승했습니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는 5%p가, 보수층에서는 3%p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