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영철, 하루 만에 '탈당 철회'…바른정당 성원 이어져

입력 2017-05-03 20:3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일) 비하인드 뉴스에서 그 가능성을 잠깐 말씀드렸는데 예상대로 황영철 의원이 탈당을 선언한지 하루 만에 말을 바꿔 바른정당에 남기로 했습니다. 의원들 집단 탈당 속에서 유승민 후보는 어제 TV토론에서 "아직 12척의 배가 있다"며 "'개혁 보수'의 길을 가겠다"고 밝힌 바 있고, 어제오늘 바른정당에 대한 성원이 이어져서 탈당 역풍이 분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윤영탁 기자의 보도를 먼저 보시고, 황영철 의원을 직접 만나보겠습니다.

[기자]

어제 13명의 탈당 대열에 합류했던 황영철 의원은 곧바로 탈당계를 회수했습니다.

긴박한 순간에서 생각을 깊게 정리하지 못했다며 사과했습니다.

[황영철/바른정당 의원 : 많은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셨던 국민들로부터 커다란 비판과 실망의 메시지를 받게 되었습니다. 그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탈당 번복을 막판까지 고심한 의원이 더 있었지만 결국 황 의원 혼자 복귀를 결정했습니다.

이제 바른정당의 의석수는 20석, 정운천 의원이 결정을 미룬 상태여서 원내교섭단체의 기로에 섰습니다.

지역구인 전북 전주에 머물고 있는 정 의원은 탈당을 하지 않는 쪽으로 마음이 기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집단 탈당 사태 이후 유 후보는 위기를 맞았지만, 성원은 더 커졌습니다.

유승민 후보는 대선 완주를 통해 개혁 보수를 지키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대선후보 (선관위 주관 6차 TV토론회) : 신에게는 12척의 배가 남았다, 저는 많은 국민이 지켜보고 있고 국민이 손을 잡아주면 이 개혁보수의 길을 계속 가보고 싶습니다.]

바른정당은 어제, 오늘 유 후보에 대한 후원금이 평소보다 20배 많은 1억3000만 원을 달성했고, 1500명이 온라인으로 입당 신청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