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측 "SBS 보도, 수사 의뢰"…국민의당 "언론에 압력"

입력 2017-05-03 2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SBS 보도에 대해 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선거에 영향을 주려는 가짜뉴스라며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BS의 사과 내용이 나오자 다른 후보들은 이번엔 문 후보 측이 언론사에 압력을 가했다고 공세를 폈습니다.

이지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 문재인 후보 측은 세월호 인양 시기를 놓고 해수부와 정치적 거래를 한다는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송영길/민주당 선거대책총괄본부장 : 해수부가 인양을 고의로 지연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의혹은 있었어도 이것을 문재인 후보와 연결시키는 것은 적반하장 어불성설입니다.]

특히 세월호 인양을 고의적으로 지연한 의혹은 박근혜 정부와 관련된 것이라며 인양 결정 자체도 늦어졌고 해수부도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2012년 대선 직전 벌어진 국정원의 대선 개입 사건을 연상시키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문 후보 측은 선거 진행 과정과 무관하게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문 후보 측이 언론사에 압력을 가했다며 공세를 폈습니다.

또 문 후보 측 오거돈 부산 선대위원장이 해양수산부 차관 자리를 늘려주겠다고 약속한 발언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국민의당이 세월호가 인양된 이후 했던 오 위원장의 발언을 마치 인양 하기 전 했던 것처럼 왜곡해 공격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