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SBS '해수부 보도' 파문…사과에도 더 커진 논란, 왜?

입력 2017-05-03 22: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앞서 1부에서 리포트로 전해드렸습니다만, 어제(2일) SBS 보도로 해수부가 세월호 인양 시점을 고의로 늦췄고, 그 과정에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일종의 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해당 언론사는 문제를 인정하고 관련 기사를 삭제하고 사과했습니다. 오늘 정치권은 이 문제로 시끄러웠습니다. 정치부 김혜미 기자와 이 얘기를 정리하고 다음 대선 여론조사 문제로 넘어가겠습니다.

일단, 해수부가 오늘 아침 10시에 공식적으로 해명 시간까지 가졌더군요?

[기자]

네, 해수부는 일단 고의적으로 인양 시기를 고의적으로 조정한 바가 없고, 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앵커]

이게 사실은 앞뒤를 따져보면 말이 안 되는 상황인데.

[기자]

그렇습니다. 또 의혹의 근거가 된 해수부 공무원의 녹취, 그러니까 "정권이 바뀌기 전에 해수부 2차관을 약속한 문재인 후보에게 세월호 인양을 갖다 바치는 거다" 이 말에 대해서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 한 발언이 아니다, 그리고 내부 감사를 벌여서 누군지 찾으면 징계를 내리겠다면서 굉장히 격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앵커]

그러니까 해수부 입장은, 이런 말을 할 만한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 없다. 이런 거지요?

[기자]

그렇죠. 누군지도 모르겠고 그럴 만한 사람이 아니다, 전후 맥락으로 살펴봤을 때. 이런 주장입니다.

그 주장은 SBS 노조에서 밝힌 입장과 같습니다.

노조 측에서 문제의 기사 내용을 확인해 봤더니 의혹의 근거로 삼은 해수부 공무원은 세월호 인양 일정을 결정하는데 아무런 권한이나 책임이 없는 사람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니까 이런 사실을 알 만한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닌 해수부 직원 얘기를 듣고 이런 민감한 기사를 썼다는 겁니다.

[앵커]

사측에서 사과한 것과는 별개로 노조에서 직접 기사 작성의 배경을 따로 알아본 모양이군요. 이 얘기는 저희가 아까 전해드렸는데 당초 기자가 작성했던 기사와 다르게 기사가 나갔다고.

[기자]

네 노조 측에서 해당 기자를 통해 경위를 확인해봤더니 기사가 작성돼서 최종적으로 데스킹 완료, 그러니까 최종적으로 기사가 나가기까지 과정을 면밀히 들여다봤다고 합니다.

그러니까 노조 성명에 따르면 기자가 해수부의 눈치 보기를 지적하는 내용으로 문장과 인터뷰를 넣었는데 이게 데스킹 과정에서 빠지고 제목도 원래 제목에서 자극적인 내용으로 변경이 됐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그래서 이게 어떤 의도성이 있는 게 아니냐는 얘기들이 오가기도 했는데. 아무튼 오늘 SBS 측은 꽤 긴 시간에 걸쳐 사과했다고 들었습니다. 저도 방송 중이라서 보지는 못했습니다만. 해수부 측도 그런 일이 없다고 했고, SBS도 공식 사과까지 했는데 논란이 가라앉긴 커녕 지속되는 이유가 뭡니까?

[기자]

우선 기사가 나온 시점이 양측의 해명과 입장을 떠나서, 대선을 6일 앞둔 시점이고 사전투표 하루 앞둔 날이지 않습니까.

때문에 민주당 측에서는 이런 식의 가짜 뉴스가 나오게 된 건 의도가 있다는 주장이고요, 국민의당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제 뉴스 직후부터 공세를 폈습니다. 그러다 보니 논란이 됐는데요. (다른 당 입장에서는 좋은 소재가 되니까요)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뉴스가 끝나자마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너무 더러운 일"이라면서 검찰 조사까지 언급했습니다.

그리고 민주당도 바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공작적 선거개입 시도라면서 SBS에 즉각 정정과 사과보도를 요청했습니다.

[앵커]

SBS 측에서 기사가 잘못됐다, 문제가 있는 기사다, 라고 하면서 서둘러 기사를 내렸는데 새벽 3시 반에 내렸다면서요? 그렇게 내리게 된 이유에 대해서 제가 듣기로는 이런 기사가 예를 들면 정치적으로 악용되는 것, 그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내렸다, 이런 해명이 나온 걸로 알고 있는데 아무튼 기사를 내린 것도 도마 위에 오르긴 올랐더라고요.

[기자]

내린 것을 두고 굉장히 공방이 많았습니다. (압박이 있었다, 이렇게) 아전인수식 해석이라고 볼 수 있겠는데요.

국민의당에서는 "민주당이 언론탄압을 시작했다, 그래서 법적 책임 운운하며 으름장을 놔서 기사가 삭제됐다"고 비판했고, 자유한국당에서는 해당 보도를 사실로 전제하면서 "문재인 후보가 세월호를 정치에 이용했다" "민주당발 언론 탄압과 공포정치가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이에 대해서 SBS 측은 그 어떤 정치권으로부터의 압박은 없었다, 기사를 내리는 과정에서. 그렇게 해명도 나왔던데. 결국 SBS가 공식적으로 사과도 하고 내에 있는 노조도 잘못된 내용이라고 한 내용인데 다른 당에서는 진실을 밝히라고 하는 상황이네요?

[기자]

네, SBS뿐만 아니라 중앙 선관위에서 이 보도가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하고 SBS 관계자를 직접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데도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이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하는 건 세월호 참사를 득표에 이용하려는 것이라고 민주당은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앵커]

여전히 공방이 오가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김혜미 기자의 정리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