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바른정당 13명 탈당 "홍준표 지지"…창당 98일 만에 '회군'

입력 2017-05-02 19: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일) 5명의 후보들이 마지막으로 토론을 벌이는 날입니다. 잠시 후 8시부터 JTBC는 마지막 6차 토론을 중계해드릴 예정입니다. 오늘 뉴스룸은 이때문에 한 시간 앞당겨 진행합니다. 선거일이 일주일 남은 상황에서 유승민 후보의 바른 정당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넉 달 전에 도저히 당을 같이 할 수 없다며 새누리당을 떠나왔던 바른정당 의원 13명은 이름이 바뀐 자유한국당으로 다시 돌아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소속의원을 절반 가까이 잃은 유승민 후보는 대선 완주를 다시 한번 다짐했습니다. 오늘은 대선 전 여론조사를 공표할 수 있는 마지막 날이기도 합니다. 잠시후에 JTBC의 조사결과를 전해드리겠습니다.

먼저 탈당 사태를 송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바른정당 비유승민계 의원 13명은 보수 단일화를 통한 정권 창출을 위해 당을 떠난다고 밝혔습니다.

[홍문표/의원 : 보수 궤멸을 운운하는 친북좌파 패권 세력에 이 나라의 운명을 맡기면 이 나라의 미래는 없습니다.]

그러면서 홍준표 후보와 보수 집권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탄핵 이후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을 탈당한지 126일 만, 바른정당을 창당한지 98일 만입니다.

이들은 그동안 유승민 후보에게 여러 차례 단일화를 촉구해왔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홍문표/의원 : 특히 어제는 3인의 공동선대위원장단이 유승민 후보를 만나 최종적으로 보수 단일화를 설득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기자회견에 앞서, 이들은 어젯밤 국회에서 홍 후보와 긴급회동을 하고 지원을 요청받았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어제) : 여러분들만 도와주면 정권을 창출을 할 수 있습니다. 같이 갑시다. 이제 뭐 사내답게.]

어제 이 자리에 함께했던 정운천 의원은 지역구 의견 수렴을 거쳐 조만간 탈당을 최종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이로써 바른정당 의석수는 19석으로 줄어, 교섭단체 지위를 잃게 됐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