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러 "사드는 미국의 MD" 규정…공동 대응 수위 주목

입력 2017-04-27 21: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처럼 비군사적 압박으로 북핵을 해체하겠다는 대북 정책을 밝히기 하루 전, 트럼프 정부는 사드 포대를 성주에 기습 배치한 셈이죠. 중국과 러시아는 미국의 미사일방어시스템의 일환이라며 공동 대응 입장을 밝혔습니다.

신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미가 사드를 배치하는 진짜 목적은 미국이 전 세계 미사일방어시스템, MD를 구축하기 위한 포석이다"

중국 국방부는 "사드가 중국과 러시아를 포위하는 것"이라며 모스크바에서 열린 중·러 군부 회의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 회의에서 중·러 양국은 "사드는 MD"라고 규정했습니다. 북한 미사일 방어 목적이라는 한국과 미국의 주장을 일축한 겁니다.

양위쥔 국방부 대변인은 신형무기를 투입한 중국군의 실전화 훈련도 강조해 사드 대응에 진일보한 조치를 예고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28일 유엔 안보리 북핵 장관급 회담에서 중·러의 대응 수위가 주목되는 이유입니다.

사드 보복 여론을 주도한 중국 관영매체는 확전을 자제하는 분위기입니다.

CC-TV는 메인뉴스에서 단신으로, 인민일보는 한국의 반대시위만 논평없이 보도했습니다.

임박한 한국 대선에서 표심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환구시보만 '중요한 순간에 사드가 중국의 등을 찔렀다'는 제목의 사설을 냈지만 표현 수위는 높지 않았습니다.

중국은 사드 보복이 한국내 사드 찬성론자에게 피해를 주지 못하고 한국내 사드 반대 여론만 약화시켰다고 판단하고 새로운 전략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집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