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이틀만에 '동성애 논란' 해명…안 후보도 입장 밝혀

입력 2017-04-27 21:2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엊그제(25일) JTBC TV 토론 이후로 동성애 문제가 연일 거론되고 있습니다. 사실 동성애 문제는 이전 선거에는 거의 언급조차 되지 않았기 때문에 각 후보 진영에서는 이에 대한 정책도, 준비도 없는 상황이기는 한데요. 오늘 문재인-안철수 후보가 나란히 동성애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5일 JTBC 대선토론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군대 내 동성애에 대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입장을 확인한 뒤 동성애에 대한 의견을 묻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25일 JTBC 대선토론) : 네. 저는 뭐 좋아하지 않습니다. 합법화 찬성하지 않습니다.]

문 후보의 발언 이후, 성소수자 단체들은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문 후보는 오늘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동성애와 관련한 입장도 다시 정리해서 밝혔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동성애는 허용하고 말고 또는 찬반 그런 문제는 아니라고 봅니다. 군대 내 동성애에 대해 질문받았기 때문에 (그 부분에 찬성하지 않는다.)]

동성혼 합법화에 대해서도 아직 사회적 합의가 모아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동성애에 대한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어제 기자들 질문에 입장을 내지 않았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도 오늘은 입장을 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합니다. 동성애는 찬성 또는 반대, 허용 또는 불허 사안이 아닙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