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선 즉시 대통령 임기…'내각 구상' 밝히는 후보들

입력 2017-04-27 21:21 수정 2017-04-27 22: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대선은 보궐선거인 만큼 선거 당일 확정되는 즉시 당선자 신분이 아닌 대통령 임기가 시작됩니다. 인수위를 꾸릴 수 없기 때문에 각 후보들은 미리 총리를 비롯한 내각 인선과 부처 개편 방향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문재인 후보가 차기 국무총리 인사의 구체적인 인선 방향을 밝힌 데 이어 안철수 후보도 통합 정부와 관련해서 국민내각 구성 방안을 이르면 내일(28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고석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후보가 차기 총리로 마음에 둔 인사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저는 적정한 시기에 그 분을 공개해서 국민들에게 예측 가능성을 높여주기도 하고 국민들 판단을 구해보기도 하고…]

비영남권 출신 인사를 총리로 내세울 것이라는 언급도 했습니다.

또 국민의당과 정의당을 새 정부의 협치 대상으로 꼽으면서 "뿌리가 같은 국민의당과의 통합 가능성도 열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상 기능을 다시 외교부로 돌려놓고 박근혜 정부에서 신설된 미래창조과학부에 과학기술 '컨트롤 타워' 역할을 부여하는 등 부처 개편안도 일부 내놨습니다.

안철수 후보도 통합 정부에 대한 의지를 다시 강조하고 나섰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국민 대통합정부 세우겠습니다. 계파 패권주의가 망친 나라, 국민 대통합 정부로 제대로 세우겠습니다.]

안 후보 측은 이르면 내일 국민내각 구상안도 발표할 예정입니다.

여론조사 지지율 1, 2위의 두 후보가 잇따라 정부 구성 방향 등을 내놓고 있는 건 인수위원회를 통한 별도의 준비 과정없이 곧바로 대통령 임기가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두 후보 측 모두 선거 전까지 정부 조직 구성안 등을 대략적으로 마무리 지을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