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동성애 합법화 반대, 차별은 금지"…심상정 일침

입력 2017-04-26 08: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25일) 토론에서는 동성애 합법화에 대한 후보간의 공방도 있었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동성애를 합법화 할 생각은 없지만, 성적지향 때문에 어떤 차별도 있어서는 안된다는 입장도 함께 밝혔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어제 열린 TV 토론에서 동성애 합법화에 반대한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동성애가 국방력을 약화시킨다며 동성애에 관한 의견을 물었고 문 후보가 동의한다고 답한 겁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군 동성애는 국방전력을 약화시킨다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그렇게 생각합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그래서 동성애 반대하십니까?]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반대하죠.]

이어 홍 후보가 같은 당인 박원순 서울시장이 동성애 행사를 서울시청 앞에서 허용했다고 재차 묻자 동성애 합법화와 차별 금지는 다르다고 반문했습니다.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그런데 박원순 시장은 동성애 파티도 시청 앞에서 하고 있는데? 서울시청 앞에서.]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서울광장을 사용할 권리에 차별을 두지 않은 것이죠. 차별을 금지하는 것하고 그것을 인정하는 것하고 같습니까?]

이에 대해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성 정체성은 찬성과 반대로 나눌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저는 동성애는 찬성이나 반대를 할 수 있는 얘기가 아니라고 봅니다. 저는 이성애자지만 성 소수자들의 인권과 또 자유가 존중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이 민주주의국가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