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안보 이슈 속…문재인-안철수 지지율 격차 11.9%p

입력 2017-04-23 20:28 수정 2017-04-23 20: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23일) 나온 여론조사에서도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여전히 10%P 이상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주는 이른바 주적 논쟁, 송민순 쪽지 논란 등이 이슈가 됐지만 후보별 지지율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보입니다.

안지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 발표한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여론조사에서 문재인-안철수 두 후보 모두 전 주보다 소폭 하락해, 격차는 11.9%p. 지난 주와 비슷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8.4%, TV토론을 가장 잘했다는 평가를 받은 유승민-심상정 후보는 모두 2%p 안팎으로 상승해 처음으로 지지율 5%대에 진입했습니다.

해당 여론조사는 주적 발언을 비롯해, 이른바 송민순 문건 공개 이후인 그제와 어제 실시한 것으로 안보 이슈가 지지율에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외교 안보분야를 잘 해결할 대통령 후보를 묻는 질문에서, 문재인 후보를 꼽은 응답자는 36.9%로, 안철수 후보의 2배로 나타났습니다.

이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양 캠프에선 전혀 다른 해석을 내놓았습니다.

먼저, 민주당의 우상호 원내대표는 "대선용 색깔론은 효과가 없다는 점이 입증되고 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문재인 후보가 호남지역에서 과반을 기록한 오늘 여론조사에 대해 실제 민심과는 다르다며 '샤이 안철수'를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문 후보가 제1공약으로 강조한 '일자리' 관련해선 안 후보가 더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청년 일자리 확충을 가장 잘 해결할 후보를 묻는 질문에 안철수 후보가 34.2%로, 25.9%를 기록한 문 후보를 앞섰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