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측 "보수정권도 '북한 주적' 표현 안썼다"

입력 2017-04-20 10:47

"유승민, 국가지도자 자질 없다는 것 스스로 드러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유승민, 국가지도자 자질 없다는 것 스스로 드러내"

문재인 측 "보수정권도 '북한 주적' 표현 안썼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은 20일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질의로 촉발된 '북한 주적' 논란과 관련, "안보관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거의 색깔론에 가까운 정치공세"라고 강력 반발했다.

그러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국방백서에서도 (북한이) '직접적, 실제적 위협이 있는 적'으로 표현돼 있지, '주적'이라는 표현은 없다"고 항변했다.

박광온 선대위 공보단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유 후보에게 "이런 고도의 전략적이고 정치적인 사안에 대해 깊은 철학과 통찰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한마디로, 국가 경영지도자로서 심각하게 자질을 갖고 있지 못하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라고 비난했다.

박 단장은 "유 후보가 '주적 개념이 국방백서에 있다'는 주장도 명백하게 사실이 아니다"며 "국방백서에서는 주적 개념이 삭제 됐고, 2010년 육군정책보고서에는 주적 표현이 들어가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적 개념에 대해서는 많은 논란이 있다. 군사적으로 북한과 휴전 상태에서 군사대치를 하고 있으니 군사적으로 북한이 적인 것은 맞다. 그렇지 않다면 무엇이겠느냐"며 "동시에 우리 헌법은 북한을 평화통일의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의 국방부장관들조차도 주적이라는 개념을 스스로 표현하지 않고, 공개적인 자리에서 설명하지 않는다"며 "군인 교육과정에서는 주적을 설명하지만 대외적, 외교적으로 주적을 사용하는 것은 어렵다는 과거 장관의 발언도 찾아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반드시 주적을 사용해야 한다면, 유 후보가 국방위원장일 때 그 문제를 관심 가지고 추진하는 게 일관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을 보는 시각은 다분히 다층적이고 이중적"이라며 "이런 사실을 무시하는 정치 지도자는 국가를 경영할 기본적인 철학과 자질에서 심각한 결함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고 유 후보를 직격했다.

아울러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국방부장관에게 적의 위협에 대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고 도발하면 단호히 응징하라고 지시할 것"이라며 "외교부장관에게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협력하는 가운데 정치외교평화적 해결방안을 추진하라고 지시하고, 통일부장관에게도 대북제재를 고려하면서 긴장완화를 모색하라고 지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