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적폐' '양념' 카드 꺼내든 안철수…문재인 집중 공략

입력 2017-04-20 08:08

홍준표-유승민도 보수 주도권 놓고 설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홍준표-유승민도 보수 주도권 놓고 설전

[앵커]

어제(19일) TV토론에서는 양강 구도를 형성 중인 문재인 후보와 안철수 후보간의 날선 공방도 이어졌습니다. 홍준표 후보와 유승민 후보는 보수 후보로서의 주도권을 쥐기 위해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습니다.

계속해서 이정엽 기자입니다.

[기자]

1차 토론에 이어진 2차 토론에서도 안철수 후보는 문재인 후보를 집중 공략했습니다.

이번에도 이른바 '적폐' 발언을 꺼내 들었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전인권씨가 저를 지지하고 있다고 말씀하셔셔 정말 수모를 당했습니다. 문재인 후보님 지지자들로부터 심지어 적폐 가수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이게 옳은 일입니까?]

문재인 후보는 자신의 말을 더이상 왜곡하지 말라며 정면으로 맞받았습니다.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안 후보님 국민은 적폐의 피해자죠, 그렇게 국민을 적폐 세력이라고 제 이야기를 오독해서 이야기하는 것이야말로 국민을 모욕하는 거죠.]

하지만 안 후보는 문 후보의 양념 발언을 다시 지적하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습니다.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그러면 왜 예전에는 문자 폭탄이라든지 막말 같은 것들을 왜 양념이라고 하셨습니까?]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경선 기간 동안 후보들간 치열한 논쟁이 경선을 흥미있게 하기 위한 양념이라고 말씀을 드린 것이지요.]

홍준표 후보와 유승민 후보는 보수 표심을 잡기 위해 양보없는 설전을 벌였습니다.

서로에게 보수 후보로서 자질이 부족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유승민/바른정당 대선후보 : 당원권을 회복하셔셔 대선후보로 출마 하셨는데 어떻게 박근혜 전 대통령은 당원권을 정지시키십니까? 염치없는 짓 아닙니까?]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확정 판결이 안 나면 당원권 정지 상태가 계속되는 겁니다. 내 참 꼭 이정희 보는 것 같아서, 주적은 저기(문 후보, 안 후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