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체부, 다이빙벨 영화 상영 못 막은 직원 3명 징계"

입력 2017-04-20 09:0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체부가 3년 전 부산 영화제에서 상영을 막으려 했던 다이빙벨, 세월호 참사를 다룬 영화죠. 결국 상영을 막지 못해서 문체부 담당자들이 징계를 받았다는 증언이 어제 법정에서 나왔습니다. 올해 초 문체부에서 조윤선 당시 장관에게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사과를 건의했지만 조 전 장관이 난감해하면서 이뤄지지 않았다는 내용도 공개됐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2014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 다이빙벨이 상영됐습니다.

당시 문체부와 부산시가 정부에 비판적인 영화 상영에 부정적이었고 상영을 무산시키려는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송수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은 김기춘 전 실장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영화상영을 막지 못한 문체부 담당 과장과 사무관 총 3명이 징계를 받았다고 증언했습니다.

송 차관은 딱히 징계사유가 마땅치 않아 구두 경고를 건의했습니다. 하지만 김종덕 당시 장관이 공무원 품위훼손을 적용해 징계를 강행했다고 송 차관은 말했습니다.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새로운 증언도 나왔습니다.

송 차관은 올해 1월, 조윤선 당시 문체부 장관에게 대국민 사과를 건의했지만 조 전 장관이 난감해하면서 이뤄지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예술행동위원회 등 문화계 단체들은 블랙리스트가 표현의 자유와 평등권을 침해한다며 헌법소원을 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