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관제데모, 구체적 지시는 박근혜 정부가 처음"

입력 2017-04-19 21: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번 특검 수사로 청와대가 전경련을 동원해 관변단체들에게 68억 원을 건넨 사실이 드러난 바 있습니다. 그런데 청와대는 단순히 자금을 지원했을 뿐 아니라 이들이 어떤 주제와 방식으로 집회를 열 것인지도 구체적으로 간섭해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검찰이 최근 자유총연맹 전직 간부를 소환조사했는데, "이렇게 구체적인 지시는 이번 정부가 처음이었다"는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김필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관제데모를 조직적으로 지원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최근 김정문 전 자유총연맹 기획실장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 씨는 검찰 조사에서 "포괄적인 요청은 과거 정부 때도 있었지만, 구체적인 지시는 박근혜 정부가 처음"이라면서 "상당한 부담감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국정교과서 행사에 나가달라' '세월호 유가족이 박 전 대통령을 비난하는 영상을 활용해달라'는 식으로 청와대가 세세하게 관여해왔다는 겁니다.

특검은 앞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청와대가 전경련을 압박해 관변단체들에게 68억 원을 지원토록 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청와대가 자금 뿐 아니라 집회의 성격이나 방식 등도 깊숙하게 관여한 정황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해당 실무를 맡아 온 허현준 청와대 국민소통비서실 행정관은 "역대 정권 때부터 해왔던 일"이라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허 행정관 등에게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할 예정입니다.

최근 정관주 전 국민소통비서관과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등을 잇따라 소환조사하고 있는 검찰은 이달 안에 관련 수사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