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시민단체, '가짜뉴스 유포 혐의' 신연희 등 9명 고발

입력 2017-04-18 21: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소셜미디어에서 가짜뉴스를 퍼뜨린 혐의를 받고 있는 신연희 강남구청장과 전직 국정원 직원 등이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 가짜뉴스를 무차별적으로 유포한 혐의입니다.

최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카카오톡의 한 단체 대화방입니다.

대화방 참가자인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은 망한다'는 등 문재인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을 게시했습니다.

신 구청장이 참가한 또 다른 단체 대화방엔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라는 글이 올라왔습니다.

전직 국정원 상황실장인 신 모 씨가 올린 글입니다.

1000명 이상 참가한 이 카카오톡방에는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이 '계획된 작전'이라는 등 가짜 뉴스들이 지속적으로 유통됐습니다.

시민단체들은 오늘 오전 이 카카오톡 대화방에 활동했던 신 구청장과 전직 국정원 직원 신 모 씨 등 9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이들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겁니다.

[김용덕/이명박근혜심판 범국민행동본부 : 이들의 행위가 범법 행위라는 것을 알리고 처벌하고 사회적으로 격리를 시켜 더 이상의 혼란을 막아야 합니다.]

지난주 신 구청장을 소환해 조사를 마친 경찰은 전직 국정원 직원 신 씨 등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