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당 "문팬, 검색순위 조작 의혹" 관리자 14명 고발

입력 2017-04-16 20: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국민의당 안철수 캠프의 공세 수위가 앞서 전해드린대로 확실히 높아지고 있습니다. 안 후보 측은 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팬클럽인 '문팬'이 안 후보에 대한 여론을 조작했다며 팬클럽 관리자 등 14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민주당은 당과 전혀 관련이 없다며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서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당이 문재인 후보 팬카페 관리인 등을 고발하며 제출한 카페 게시글입니다.

6일 게시글에서 '안철수 조폭'이라는 키워드를 '폭풍 검색'하자고 독려합니다.

안철수 후보가 지역 행사에서 조직폭력배 출신들과 사진을 찍었다는 논란을 키우자는 겁니다.

실제 한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에서 이 키워드는 짧은 시간에 급상승하며 1위를 합니다.

그날 저녁에는 '김미경 교수' 검색을 주문하고 시간도 다음날 10시로 명확히 합니다.

안철수 딸 재산을, 어떤 때는 '안철수 지하철'을 검색어로 제시합니다.

한 게시글에는 "증거를 남기는 식은 옳지 않다", "우리가 해냈다"는 표현도 쓰지 말자는 내용도 나옵니다.

국민의당은 조직적으로 실시간 검색 순위를 조작했다며 문재인 팬클럽 카페지기 등 관리자 14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용주/국민의당 중앙선대위 공명선거추진단장 : 2012년 박근혜 대통령 선거에서 활약했던 소위 십알단에 비견할 만한 여론조작 행위입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여론 조작이 목적을 갖고 반복적, 조직적으로 이뤄졌는지를 살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문재인 후보 측은 "해당 카페는 당과 아무런 연관이 없다"며 "공보단에서 대응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