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5당 5색 '캠프 깃발'…슬로건으로 본 각당 대선 전략은?

입력 2017-04-15 20: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각 당 대선후보들은 대선 슬로건도 확정했습니다. 슬로건은 대선 후보의 이미지, 또 대선 전략을 얼마나 잘 표현하느냐, 그리고 무엇보다 사람들이 얼마나 쉽게 기억하느냐가 중요하겠지요. 문재인 후보는 '나라를 나라답게', 안철수 후보는 '국민이 이긴다' 이렇게 슬로건을 정했습니다.

박병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나라, 서민, 국민, 보수, 노동…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대선 슬로건은 '나라를 나라답게'입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규탄하며 광장에서 울려퍼진 '이게 나라냐'는 촛불 민심을 대변하겠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당당한 서민 대통령'이란 슬로건을 내세웠습니다.

이른바 흙수저 이미지를 내세워 서민과 중산층을 공략하겠단 전략이 반영됐다는 분석입니다.

반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국민이 이긴다'는 문구를 슬로건으로 사용할 예정입니다.

대통령 탄핵 정국에서 결국 국민이 승리했다는 의미와, 소속정당인 국민의당을 모두 강조한 걸로 풀이됩니다.

홍 후보와 보수 적통성을 놓고 겨루고 있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보수의 새 희망'을 슬로건으로 정했습니다.

친노동 개혁정부를 만들겠다고 밝힌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슬로건은 '노동이 당당한 나라'입니다.

후보들의 슬로건은 내일 자정 이후 선거운동이 시작되면, 각종 유세차량과 홍보물에 사용될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