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전방위 비판…공수 양면에서 '존재감' 드러낸 심상정

입력 2017-04-13 20:4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13일) 토론회에서는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돋보였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심 후보는 각 사안에 명확한 입장을 나타내면서 공수 양면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김혜미 기자입니다.

[기자]

심 후보는 문재인 민주당 후보에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에 대한 입장을 따져물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이재용 삼성 부회장 유죄 받으면 사면 안 하겠다. 이 자리에서 입장 밝히실 수 있습니까?]

[문재인/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특정인에 대해서 사면 안 하겠다는 건 부자연스러운 정치라고 생각합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경제권력인 이재용씨가 특정인으로 우리 국민들이 보고 있습니까? 그런 관점 자체가 기본적으로 국민의 문제의식을 빗겨가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내놓은 학제개편 교육공약은 현실성이 부족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학제개편하면) 90만명이 12년간 대학도 같이 가야하고, 사회도 나와야 하는데 그 친구들이 무슨 죄가 있고, 그 부모들이 과연 동의하겠느냐.]

[안철수/국민의당 대선후보 : 아마도 제대로 정책을 다 못 보신 것 같은데…]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제대로 봤습니다. 제가 사범대 출신이기 때문에 교육에 관심이 많고요.]

홍준표 후보의 민주노총과 전교조 개혁 발언도 날선 비판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민주노총, 전교조를 응징하겠다. 어떻게 하시겠다는 겁니까. 때려잡겠다는 겁니까.]

[홍준표/자유한국당 대선후보 : 여러가지 방법이 있죠. 경남에 있을 때 한 번 붙어봤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선후보 : 헌법파괴 정당다운 발상이라고 생각합니다.]

SBS-한국기자협회 공동 주최 대선후보자 초청 토론회
(화면제공 : SBS)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