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지만원, 대선 대비 '5·18 가짜뉴스 전단지' 유포

입력 2017-04-13 21:50

10년 넘게 '북한군 개입설' 주장한 지만원
선거 때마다 판치는 '5·18 가짜뉴스'…고통받는 유족들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0년 넘게 '북한군 개입설' 주장한 지만원
선거 때마다 판치는 '5·18 가짜뉴스'…고통받는 유족들

[앵커]

최근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을 둘러싼 가짜뉴스가 전단지 형태로 제작돼서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전단지를 만든 인물이 5·18 운동을 왜곡해서 법적 처벌까지 받았던 '지만원' 씨로 확인됐습니다. 지 씨의 가짜뉴스는 최근 전두환 회고록에도 등장했지요.

선거 때마다 늘어나는 5·18 가짜뉴스의 실태, 김지아 기자가 추적했습니다.

[기자]

5.18 유공자들이 전두환 씨 회고록을 짓밟으며 판매 중단을 요구합니다.

[전두환 나와라! 나와라!]

전 씨 회고록에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참가한 600명의 시위대가 북한에서 내려온 특수군"이라는 주장이 담겨 있습니다.

지난 10년 넘게 '북한군 개입설'을 제기해 온 지만원 씨의 주장을 그대로 옮겨 담은 겁니다.

[지만원/시스템클럽 대표 : 이번에 전두환 대통령도 아주 똑 부러지게 썼대. 대한민국에 총질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유공자냐고.]

지 씨는 5·18을 왜곡한 혐의로 2003년과 2013년 두 차례 유죄 판결을 받은 인물입니다.

그런데 최근에는 지 씨가 5·18을 둘러싼 가짜뉴스를 전단지 형태로 만든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난달 31일 지 씨가 자신의 홈페이지에 게시글입니다.

5·18 가짜뉴스 전단지와 함께 "빨강사회를 38일만에 파랗게 바꾸는 방법은 전단지 도배 밖에 없다"며 대선에 대비한 기획임을 밝힙니다.

실제 지씨가 만든 전단지는 주택가 등 전국에 무차별로 배포되고 있습니다.

[지만원/시스템클럽 대표 : 국민한테 알려야지, 여론이 움직이면 정치가 움직이는 거지.]

JTBC가 한 극우성향 커뮤니티의 지난 5년간 5·18 관련 게시물을 전수 조사한 결과 2013년 매달 한자릿수였던 게시글 수는 총선을 앞둔 지난해 3~4월에는 100건 이상으로 급증했습니다.

총선이 끝난 후 게시글 수도 급속히 줄었는데, 대선을 한달 앞둔 4월에는 10일 만에 400건을 돌파했습니다.

5·18 가짜뉴스에 가장 고통받는 사람은 바로 유족들입니다.

[이근례/5·18 유공자 유가족 : 우리 아들은 스무 살이었어요. 나는 보상이고 뭐고 아무것도 싫어요.]

5·18 재단 측은 전씨와 지씨에 대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추혜성/5·18 유공자 유가족 : 회고록이 나온다고 했지만, 설마 이렇게까지 썼겠느냐 생각했어요. 다시, 다시 80년도로 돌아가 버린 거예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