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올 성장률 전망 0.1%p 올린 한은…"낙관하기는 이르다"

입력 2017-04-13 21: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소폭 올렸습니다. 내려가기만 하던 전망치가 상향 조정된 건 3년 만입니다. 하지만 낙관하기엔 일러 보입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은 올해 우리 경제가 2.6% 성장할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지난 1월 전망치에서 0.1%p 올린 것입니다.

수출이 예상보다 잘 되면서, 투자도 늘고 있다는 이유입니다.

[이주열/한국은행 총재 : 수출과 투자의 호조에 힘입어 올해 1분기 GDP 성장률이 지난해 4분기에 비해 상당 폭 높아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실제로 수출은 지난해 11월 이후 다섯 달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반도체의 호황, 그리고 유가 상승 덕입니다.

하지만 한국은행은 여전히 경기를 낙관하기는 이르다는 입장입니다.

우선 산업부문별로 온도차가 뚜렷합니다.

1분기 수출은 15% 늘었는데, 반도체 등을 빼면 4.8%로 줄어듭니다.

또 조선업 등의 구조조정이 계속되면서 제조업 취업자 수는 계속 줄고 있습니다.

수출로 번 돈이 내수와 가계로 골고루 퍼지기 어려운 구조입니다.

앞 날도 불확실합니다.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공세가 본격화 할 경우 수출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큽니다.

한국은행은 또 중국의 사드 보복에 올해 성장률이 0.2%P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사드 보복이 없었다면 성장률이 2.8%까지 오를 수 있었다는 의미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