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국민의당 경선 '대학생 버스 동원' 영상 입수

입력 2017-04-10 20:37

선관위, '국민의당 의혹' 조사
일부 학생들 "강요에 의해 참여" 진술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선관위, '국민의당 의혹' 조사
일부 학생들 "강요에 의해 참여" 진술

[앵커]

국민의당 경선 과정에 불법 선거운동 의혹이 또다시 불거졌습니다. 지금부터는 이와 관련한 단독보도를 전해드리겠습니다. JTBC는 전북지역 대학생 수백명을 국민의당 광주 경선 투표장에 관광버스로 실어나르는 영상을 입수했습니다. 일부 학생들은 선관위 조사에서 "강요에 의해서 투표에 참여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희정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달 25일, 광주 김대중 컨벤션센터 앞입니다.

국민의당 첫 순회 경선이 있던 곳입니다.

대형버스가 서더니 학생들이 줄지어 내립니다.

경선장에 모인 이들은 전북 익산의 원광대학교 학생들입니다.

약 200여명이 45인승 버스 7대에 나눠타고 익산에서 광주까지 이동한 겁니다.

익산에서 광주는 100km가 넘는 거리입니다.

선관위는 학생들을 상대로 자발적으로 투표에 참여했는지 여부를 조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부 학생들은 "강요에 의해서 참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날 대절한 버스는 며칠 전부터 예약이 돼있었습니다.

[버스회사 관계자 : 3~4일 전에 연락이 와서 '갈 수 있겠느냐' 물어봤고, 그날 '차가 있느냐' 그래서 있다고 하고 저희는 차가 나간 거죠.]

선관위는 버스를 누가 대절했는지, 경비는 누가 냈는지 등을 추가로 확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선관위 관계자는 "일부 학생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돼 누가 이들을 동원했는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원광대 측도 "학생들이 단체로 행사장에 간 것 자체가 정당한 방법은 아니라고 본다"며 학교차원에서도 진상 조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