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근혜 "안종범 수첩 내용, 다른 사람에게 듣고 적은 것"

입력 2017-04-06 21:17

두 번째 '구치소 조사'서도 혐의 부인
구속기한 9일 만료…검찰, '연장 요청' 계획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두 번째 '구치소 조사'서도 혐의 부인
구속기한 9일 만료…검찰, '연장 요청' 계획

[앵커]

오늘(6일)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두 번째 구치소 조사에도 나섰습니다. 조금 전 조사가 끝났다는 소식이 들어와 있습니다. 박 전 대통령은 그제 조사와 마찬가지로 혐의를 부인했는데, 특히 뇌물죄 혐의의 결정적 물증 중 하나인 안종범 전 수석의 수첩에 대해 "다른 사람에게 듣고 적은 내용 같다"며 모른다는 말을 반복했다고 합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업무 수첩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대기업 총수들을 독대했던 2015년 7월 24일 현대차와 CJ 아래 각각 문화와 체육이란 내용이 있고, 이 분야에 30억 원씩을 지원해달라는 취지의 숫자도 적혀 있습니다.

다음 날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독대한 뒤에는 문화체육 이외에도 승마협회란 대목이 따로 쓰여 있습니다.

같은 해 10월과 12월에는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 명단까지 빼곡하게 들어 있습니다.

이렇게 수첩 곳곳엔 박 전 대통령이 최순실 씨의 사익 추구에 나섰던 정황이 드러나 있습니다.

때문에 안 전 수석의 수첩은 국정개입 사건 수사에서 핵심 물증의 하나로 평가받아왔습니다.

그제에 이어 오늘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두번째 출장 조사를 벌인 검찰은 박 전 대통령에게 이 수첩 내용을 제시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여전히 자신의 혐의를 부인하면서 수첩 내용은 안 전 수석이 다른 사람에게 듣고 적은 것이라는 취지의 주장을 계속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렇게 혐의를 부인하는 박 전 대통령의 구속 기한은 오는 9일 만료됩니다. 검찰은 구속기간 연장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또 출장조사를 몇 차례 더 벌인 뒤, 박 전 대통령을 이르면 오는 14일쯤 재판에 넘길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