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유진룡 "박 전 대통령, 블랙리스트 존재 알았다" 증언

입력 2017-04-06 21:24

김기춘·조윤선 '블랙리스트' 첫 재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기춘·조윤선 '블랙리스트' 첫 재판

[앵커]

오늘(6일) 국민 앞에 모습을 드러낸 국정농단의 핵심 인사들은 또 있습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첫 정식 재판에 나왔습니다. 이들 역시 혐의를 부인하는 가운데, 증인으로 출석한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은 자신이 '괘씸죄' 때문에 장관에서 물러났고 박 전 대통령이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알았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선화 기자입니다.

[기자]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들어섭니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의 블랙리스트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나온 겁니다.

먼저 유 전 장관은 박 전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문제를 알고 있었다고 했습니다.

자신이 블랙리스트 문제 등을 말할 때 반응이 전혀 없어 해당 내용을 박 전 대통령이 이미 알고 있었다고 생각했다는 겁니다.

유 전 장관은 또 모철민 당시 교육문화수석으로부터 블랙리스트가 김기춘 전 실장 지시라는 말을 들었다고도 증언했습니다.

자신이 장관직에서 물러난 이유에 대해선 "김기춘 전 실장에게 묻는 게 더 정확할 것"이라며 "괘씸죄 때문으로 생각한다"고 했습니다.

김 전 실장의 변호인은 관련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유 전 장관에게 김 전 실장이 아닌 다른 사람이 블랙리스트 관련 업무를 했을 가능성이 있지 않느냐고 반박하며 공방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조 전 장관 측 역시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했다는 건 오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유 전 장관의 증언이 나오면서 향후 박 전 대통령 진술과 재판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주목됩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