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언주, 오늘 민주당 탈당…비문계 추가 탈당 가능성

입력 2017-04-06 08: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수층으로의 확장성 문제 말고, 문재인 후보의 과제, 고민은 또 한가지 있습니다. 당내 이탈을 막아야 하는 부분인데요. 민주당의 이른바 비 문재인계인 이언주 의원이 국민의당으로 옮겨서 안철수 후보를 돕겠다며 오늘(6일) 탈당할 예정입니다. 비문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이런 움직임이 이어질 지 관심입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이언주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은 오늘 오전 예정돼 있습니다.

이 의원은 JTBC와의 통화에서 "우리 정치를 바꾸는데 누가 도움이 될 지 고민해 안철수 전 대표를 돕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대표적인 이른바 비문재인계 의원으로 안철수 후보가 민주당을 탈당하기 전에는 '친안' 그룹으로 분류됐었습니다.

조기 대선 국면에서 민주당 의원의 탈당은 김종인 전 대표, 최명길 의원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당내 '비문재인계' 의원들도 술렁이고 있습니다.

이종걸, 노웅래 의원 등 일부 비문계 의원들은 어제 오전 여의도에 모여 향후 진로에 대한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민의당은 비문계 끌어안기에 적극적으로 나섰습니다.

박지원 대표는 소셜미디어에 "민주당 저수지에 구멍이 뚫렸다"고 적었고 당에서도 추가 탈당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경진/국민의당 의원 : 친문 핵심에서 소외돼있으니까 서운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비문계 의원들이 많이 있고, 경우에 따라서는 원심력이 작용하면 탈당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 이렇게 저희는 판단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따로 입장을 내지 않았습니다. 관심이 커지는 것을 염려하는 분위기입니다.

대신 국민의당을 향해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불법동원선거 의혹을 해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