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부기관 사칭 보이스피싱…타깃은 젊은 여성 직장인

입력 2017-04-06 08:50 수정 2017-04-06 08:5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검찰·금융감독원 같은 정부기관 직원을 사칭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이런 유형의 보이스피싱의 피해자 10명 중 7명은 20~30대 젊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중장년층 피해자가 많을 거라는 일반적 통념을 깨는 결과인데요.

이렇게 젊은 여성들이 표적이 된 이유를 이태경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20대 여성 직장인 A씨는 지난달 말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범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사기범은 금융범죄 사건에 A씨의 계좌가 도용됐으니 예금 잔액을 모두 인출해 자신에게 맡기라고 독촉했습니다.

A씨가 망설이자 전화를 끊지 못하도록 압박합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 : 수사 진행 도중에 제3자에게 사건 내용에 대해 발설하면 OOO씨 앞으로 된 모든 자신이 압수 처리될 수 있습니다.]

놀란 A씨가 예금잔액 1000만원을 인출해 넘겨주자 더 이상 연락이 되지 않았습니다.

[A씨/보이스피싱 피해자 : (사기범이) 빈틈없이 얘기하니까 심리적으로 위축된 상태에서 믿게 된 것 같아요.]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수사기관·금감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에 당한 피해자의 73%가 20~30대 여성이었습니다.

또래 남성보다 사회생활을 일찍 시작한 덕분에 목돈을 모은 20~30대 여성이 적지 않다는 점을 사기범들이 노린 겁니다.

사기라는 게 발각될 경우 피해자를 물리력으로 제압해 현금을 빼앗기 위해 20~30대 여성을 타깃으로 삼는 측면도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대부분 사기범들의 강한 심리 압박 때문에 순간적으로 판단력을 잃었다고 진술합니다.

사기범들은 검찰·금감원을 사칭한 다음 전화를 끊으면 구속되거나 재산이 압수될 수 있다고 압박한 뒤 계좌 해킹 과정을 설명하며 전문가인 것처럼 포장해 피해자를 현혹합니다.

정부 기관이라며 계좌이체나 현금 전달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피싱이기 때문에 이런 전화를 받으면 바로 끊은 뒤 경찰이나 금감원에 신고해야 합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