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컬투쇼' 푼수 김남길 X 허당 매력 천우희, 계속 보고 싶은 케미 (종합)

입력 2017-04-05 15:01 수정 2017-04-05 15: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컬투쇼' 푼수 김남길 X 허당 매력 천우희, 계속 보고 싶은 케미 (종합)

'컬투쇼' 김남길과 천우희가 의외의 허당 매력을 선보이며 청취자들에게 즐거움을 선물했다.

김남길·천우희는 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천우희는 영화 '어느날'에서 식물인간 연기를 한 것에 대해 "누워 있을 때 자면 편하지 않냐고들 하시는데 항상 깨어 있었다"며 "호흡이나 시선 처리도 다 연기를 해야 했기 때문에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김남길은 영화 '어느날'을 "사고로 아내를 잃은 남자와 사고로 인해서 식물인간이 된 여자가 만나면서 서로를 상처를 치유하는 힐링 드라마 영화다"라며 "특별한 메시지를 전달해주기보다는 일반적인 삶을 이야기한 영화다"라고 소개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처음 '어느날'의 시나리오를 받은 뒤 두 배우는 모두 공통적으로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김남길은 "판타지적인 요소가 있어 처음엔 고사했다. 어른 동화의 느낌이 있어 저보다 때 묻지 않은 순수한 배우가 연기를 했으면 바랐다"고 말했다. 천우희 역시 "저도 처음엔 영혼과 힐링에 대해 얘기를 한다는 게 낯간지럽기도 하고 부담이 돼 거절했었다"며 "도전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해 출연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남길의 성격으로 천우희는 "편안한 스타일이다"라며 "정말 수다스럽다. 그게 불편하거나 힘들지 않고, 워낙 배려심이깊고 현장 분위기를 띄워준다"고 전했다. 그러자 김남길은 본인을 푼수라고 칭해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곡성'에 이어 또다시 영혼을 연기하게 된 것에 대해서는 "영혼 전문 배우라는 얘기를 들어 앞으로 어떤 연기를 해야 할까 고민이 된다"고 털어놨다. 이에 정찬우는 "도깨비를 했어야 했는데 아깝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김남길은 자신을 못 알아보는 것에 섭섭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남길은 "수염을 깎으면 못 알아보시더라. 그래서 수염을 길러서 다녀보기도 했다"면서 "그게 편하기도 하지만 너무 못 알아보면 섭섭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어느날'은 오늘(5일) 개봉했다.

정여진 기자 jeong.yeojin@jtbc.co.kr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