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광용 박사모 회장, 출석요구 불응…"체포영장 검토"

입력 2017-04-03 21: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과격 집회를 주도한 친박단체 인사들을 사법처리하겠다고 경찰이 밝힌 바 있죠. 하지만 정광용 박사모 회장은 경찰의 출석요구를 계속 거부하고 있습니다. 결국 경찰은 오늘(3일) 정 회장에게 세 번째 출석요구서를 발송했고, 이에 불응하면 체포영장을 신청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채승기 기자 입니다.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결정되자 헌법재판소 앞 여기저기서 몸싸움이 벌어집니다.

분위기가 과열되면서 집회 참가자 3명이 목숨을 잃고, 경찰 33명이 다쳤습니다.

과격 집회를 주도한 인물로 정광용 박사모 회장이 지목됐습니다.

경찰은 정 회장에게 두 차례나 출석 요구서를 보냈지만 응하지 않았습니다.

[정광용/박사모 회장 (지난 1일) : 경찰에 갈 시간이 있겠습니까. 5월 9일 대통령 선거 끝날 때까지 출두를 연기해달라. 그렇게 변호사를 통해서 요청했습니다.]

경찰은 오늘 세 번째 출석 요구서를 보내고, "(출두 연기) 요청의 법적인 근거가 없다"며 "4월 10일 오전 10시, 3차 출석요구에도 불응하면 체포영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비방글을 카카오톡 채팅방에 올린 혐의를 받는 신연희 서울강남구청장을 곧 소환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