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재인 34.9% '13주 연속 1위'…안철수 18.7% 안희정 12.1%

입력 2017-04-03 16: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문재인 34.9% '13주 연속 1위'…안철수 18.7% 안희정 12.1%


문재인 34.9% '13주 연속 1위'…안철수 18.7% 안희정 12.1%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4.9%의 지지율로 정당후보 확정 전 사실상의 마지막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를 13주 연속 1위로 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MBN·매일경제의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달 27~31일 전국 19세 이상 남녀 2,550명에게 조사해 3일 발표한 3월5주차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문 전 대표는 전주대비 0.5%포인트 오른 34.9%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18.7%의 지지율로 안희정 충남지사를 제치고 2위로 마감했다. 압도적 경선 연승에 따른 언론의 집중 조명과 안 지사의 이탈 지지층 대부분을 흡수하며 전주대비 6.1%포인트나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민주당 경선에서 문 전 대표에 큰 격차로 뒤진 안 지사는 거의 모든 지역과 계층에서 이탈하며 5.0%포인트 하락, 12.1%의 지지율로 안 전 대표에 밀려 3위로 마감했다.

민주당 경선에서 문 전 대표와 안 지사에 이어 3위에 머물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0.2%포인트 하락한 10.0%로 뒤를 이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안 전 대표의 강세 속에 구(舊) 여권성향의 지지층이 이탈하며 2.0%포인트 하락, 7.5%의 지지율로 5위에 머물렀다.

이어 조사기간 중 자유한국당 경선에서 홍 후보에게 패한 김진태 의원이 4.8%,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각각 2.9%씩을 기록했다. 국민의당 경선에서 안 전 대표와 경쟁 중인 손학규 전 경기지사는 1.7%의 지지율로 조사됐다.

각 당의 대선후보는 이번주 모두 확정된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정의당은 이미 후보를 확정한 상태이며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번주 후보를 확정한다.

이와 관련해 실시된 5자 가상대결에서는 문 전 대표가 나머지 네 후보의 지지율을 모두 합친 것보다 많은 43.0%의 지지율로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안 전 대표로 22.7%, 3위는 홍 후보로 10.2%였으며 유 후보와 심 후보는 똑같이 3.9%씩을 기록했다.

차기대선이 문재인·안철수·홍준표 3자 간의 대결로 치러진다고 가정할 경우에도 문 전 대표는 안 전 대표(26.3%)와 홍 후보(11.9%)의 지지율 합계보다 많은 46.1%의 지지율을 기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정당지지도 조사 결과는 민주당이 46.4%로 전주대비 4.0%포인트 하락했지만 굳건한 1위 자리를 유지했다. 당내 경선 관련 언론보도가 급증한 국민의당은 16.2%로 2.5%포인트 상승했다.

대선후보를 확정한 자유한국당은 국민의당의 상승세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등의 악재로 1.2%포인트 하락한 12.5%에 그쳤다. 정의당은 0.5%포인트 상승한 5.7%, 바른정당은 0.3%포인트 하락한 4.6%를 기록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관위 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