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반문연대' 3가지 시나리오…대선 D-40, 가능성은?

입력 2017-03-30 21:38 수정 2017-03-30 22:34

한국당·바른정당으론 '파급력' 크지 않아
국민의당, 다른 당과의 연대 쉽지 않을 수도
안철수, 중도층 전략 투표에 기댈 가능성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국당·바른정당으론 '파급력' 크지 않아
국민의당, 다른 당과의 연대 쉽지 않을 수도
안철수, 중도층 전략 투표에 기댈 가능성도

[앵커]

민주당 경선이 중반을 넘어가면서 문재인 전 대표가 대세론을 굳혀가고 있는 상황입니다. 변수 중 하나인 이른바 반문연대의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데, 실효성이 있느냐는 문제 제기는 계속되고 있죠. 몇 가지 시나리오가 있는데요. 취재기자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정치부 이지은 기자가 나와 있는데요.

이 기자, 우선 반문연대의 형태가 여러 가지가 있다고 하는 데 어떤 것들이 있습니까?

[기자]

네. 가장 간단한 형태는 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연대입니다. 과거 같은 당이기도 했고 자유한국당의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홍준표 경남지사와 이미 후보로 선출된 유승민 의원이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습니다. 때문에 연대 가능성도 가장 큰 것으로 평가돼 왔는데, 하지만 점점 갈수록 두 사람의 사이는 멀어져 가는 양상입니다.

[앵커]

굉장히 격한 얘기까지 오가더라고요, 두 사람은?

[기자]

두 사람이 갈수록 감정적인 공방을 벌이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은 뉴스룸 2부 비하인드에서 추가적으로 말씀드리겠고요. ☞ [비하인드 뉴스] 홍준표 vs 유승민, "이정희 같다" 설전

유승민 후보는 홍 지사가 대법원 판결이 남아 있는 점을 문제 삼고 있습니다. 반면 홍 지사는 결백을 주장하면서 상당히 격하게 반응하고 있고요.

연대 협상을 전제로 미리 기선제압을 하려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지만, 대선 이후를 내다보고 보수 적자의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주도권 싸움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이 경우 연대는 힘들어질 수 있는데요. 바른정당이 연대의 조건으로 내세운 '친박청산'을 내세웠는데, 그 범위와 수준을 놓고 두 당이 합의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앵커]

사실 현재 지지율 대로라면 이 두 후보가 연대한다고 하더라도 1위 후보를 위협하기 어려워 보이기도 하는데요.

[기자]

네. 오늘 나온 여론조사를 보면 홍 지사와 유 후보를, 두 후보만 가지고는 파급력이 크지 않습니다. 그래서 '반문연대'가 효과가 있으려면 국민의당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방식은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이 먼저 연대한 뒤 국민의당과 추가로 연대할 수도 있고요, 아니면 바른정당과 국민의당만의 연대도 가능합니다.

[앵커]

그건 지켜봐야 할 문제고요. 워낙 이해관계가 복잡하기 때문에 쉽게 예단하기는 어렵죠. 지금 말한 것은 시나리오의 형태고요, 가능성은 어떻게 됩니까?

[기자]

우선 세 당이 모두 연대하는 경우, 또 바른정당과 국민의당만 연대하는 경우인데요,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국민의당의 경우 호남이 지지기반인데, 호남 민심이 자유한국당이나 바른정당의 대선 후보를 받아들일 수 있느냐는 것이죠.

실제 오늘 나온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선 홍준표 지사와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이 아주 낮습니다.

이런 호남민심 속에 국민의당이 내년 지방선거까지 있는데 두 당과 연대는 고민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앵커]

우선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도 최근 지지율이 올랐기 때문에, 오히려 연대에 부정적이 될 수 있다는 얘기도 있던데요?

[기자]

오늘 안철수 전 대표는 이에 대해서 입장을 밝혔는데요.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안철수/전 국민의당 대표 : 국민들께서 투표로 선택해주실 겁니다.]

일단 지지율이 앞서고 있기 때문에 자신감을 엿볼 수가 있었고요. 중도층 유권자의 전략적인 투표에 기댈 것으로 보이는 부분이 있습니다.

때문에 후보 연대보다도 다른 후보들의 일방적인 지지 선언을 요구할 수 있는 상황이고요. 그리고 때문에 보수층 적자를 원하는 유승민 후보가 연대에 참여할 가능성도 낮습니다.

[앵커]

김종인 전 대표가 연대를 위해서 다음 주쯤에 대선 출마를 한다, 이런 얘기도 있었는데, 또 오늘 나온 얘기는 흔들린다는 얘기도 나옵니다.

[기자]

네. 두 가지가 다 있는데, 직접 출마를 검토 중인 가능성도 있습니다. 하지만 앞서 살펴봤듯이 여러 당의 당 자체의 정치공학이 있기 때문에 쉽게 후보를 포기할 수 있을지 의문이고요.

무엇보다도 이제 40일 남았는데,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