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홍준표측, 바른정당에 '친박 축출' 연대조건 제시

입력 2017-03-28 23: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른바 우파 단일화를 주장하는 홍준표 경남지사 측이 바른정당에 구체적인 단일화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른정당은 친박 청산을 요구해왔는데요. 홍 지사 측에서 "상징적인 인물들을 내보내겠다"고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영탁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바른정당의 한 핵심 의원은 JTBC 취재진에게 홍 지사 측에서 "상징적인 인물들을 (당에서) 내보내겠다는 이야기를 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친박계 핵심 인사 3~4명을 자유한국당에서 내보내는 형태로 단일화의 명분을 주겠다고 제안했다는 겁니다.

구체적인 명단은 나오진 않았습니다.

바른정당은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조건으로 친박 청산을 요구해왔습니다.

한국당의 인명진 비대위원장도 오늘(28일) "연대를 위해서라면 추가로 당을 쇄신해야 한다"며 추가 인적청산을 시사했습니다.

홍 지사의 제안이 힘을 받는 분위기지만, 넘어야 할 산은 많습니다.

친박 핵심으로 지목된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의원은 이미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당내 다수인 친박 의원들이 추가로 핵심 친박의 탈당 조치를 받아들일지 미지수입니다.

게다가 친박계 핵심으로 분류되는 김진태 의원이 당내 대선 주자로 뛰면서 홍준표 지사와 경쟁하고 있는 것도 부담입니다.

이 때문에 친박 청산의 범위와 수준이 한국당과 바른정당 대선 연대에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