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부인 청문회 나와라"…아키에 스캔들 점입가경

입력 2017-03-25 16:0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아베 부인 청문회 나와라"…아키에 스캔들 점입가경


일본 야권이 '아키에 스캔들'과 관련해 의혹 당사자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부인인 아키에(昭惠) 여사를 국회로 소환해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나서는 등 일본 정계에서 관련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NHK등 일본 언론에 의하면 제1야당인 민진당은 24일 아키에 여사 등 의혹에 관련된 8명을 국회로 소환해 증인환문(청문회)을 실시할 것을 집권 자민당에 요청했다.

민진당의 야마이 가즈노리(山井和則) 국회대책위원장은 이날 자민당의 다케시타 와타루(竹下亘) 국회대책위원장과 회담을 갖고, 지난 23일 국회 증인환문에 출석해 관련 의혹에 대해 증언한 모리토모(森友)학원의 가고이케 야스노리(籠池泰典) 이사장의 주장이 사실인지 진상을 밝히기 위해 아키에 여사 등 8명을 국회로 소환해 청문회를 열 것을 요구했다. 가고이케 이사장은 국회 청문회에서 "아키에 여사로부터 아베 총리가 보낸 100만엔을 받았다", "아키에 여사측로부터 재무성에 국유지 문제를 상의한 내용을 담은 팩스를 받았다"라는 등, 관련 의혹에 아베 총리 부부가 관련됐다는 내용의 주장을 폈다.

그러나 다케시타 자민당 국회대책위원장은 "지금까지의 정부 설명으로도 충분하다"며 아키에 여사 등의 국회 소환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야마이 민진당 위원장은 기자단에게 "조금도 진상을 규명하려는 마음이 없는 자민당과 아베 총리의 자세에 강한 분노를 느낀다"면서 "어제 증인소환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다. 끈질기게 진상 규명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키에 스캔들'이란 오사카(大阪)의 우익 사학재단 모리토모학원이 작년 초등학교 용지로 사용할 국유지를 평가액의 14% 수준인 헐값에 매입한 과정에 아키에 여사와 아베 총리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말한다.

모리토모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의혹은 지난 2월 일본 국회에서 논란이 시작됐는데, 이후 파문이 확산되며 아베 총리 부부를 정조준하고 있다.

그것은 아키에 여사가 모리토모학원이 해당 부지에 건설중인 초등학교에 명예교장을 맡았던 데다, 이 학원이 과거 이 초등학교를 '아베 신조 기념 초등학교'로 지칭하며 기부금을 모금하는 정황 등이 드러나면서 아베 총리 부부가 국유지를 헐값에 매각하는데 관여했다는 의혹으로 번졌기 때문이다.

이에 더해 가고이케 이사장이 "아베 총리가 아키에 여사를 통해 모리토모 학원에 100만엔의 기부금을 전달했다"라는 등 아베 총리 부부와의 관련성을 주장해 아키에 스캔들은 아베 총리의 정치적 생명까지 위협하고 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아키에 스캔들 이후 한달 새에 10%포인트 가량 급락했다.

한편 가고이케 이사장의 국회 증언에 대해 아베 총리 부부는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결백을 호소했다. 그러나 야권에서 아키에 여사의 국회 소환을 요구하고 나서는 등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뉴시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