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 '역사 왜곡' 고등 교과서, 무더기로 검정 통과

입력 2017-03-24 21: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대선 후보들까지 파기 또는 무효화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인데요. 오늘(24일) 일본에선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을 강조한 고등학교 교과서들이 무더기로 검정을 통과했습니다.

이정헌 특파원입니다.

[기자]

도쿄서적의 일본사B 교과서입니다.

'한일 양국 정부가 위안부 문제에 대해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에 합의했다'고 실었습니다.

짓쿄출판 일본사B 교과서에도 '한국 정부가 설립한 위안부 지원재단에 10억엔을 지출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돈을 준 것으로 위안부 문제는 모두 끝났고 법적 책임도 없다는 아베 정권의 입장 그대로입니다.

도쿄서적을 비롯한 두 개 교과서는 '일본군의 관여가 명확하다' '위안부와 강제연행 노동자 보상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이 불충분하다'는 기존 내용을 아예 뺐습니다.

반면 "일본정부가 실시하는 조치에 협력한다"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문제의 적절한 해결에 노력하겠다"는 한국 외교장관의 발언은 구체적으로 소개했습니다.

검정을 통과한 사회과 교과서 24종 가운데 13종이 위안부 문제를 다뤘습니다.

초·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 모든 교과서들도 독도를 '일본 고유의 영토' 또는 '일본령'이라며 왜곡 주장을 확산시켰습니다.

일본총괄공사를 초치한 우리정부는 미래세대의 교육에 책임있는 행동을 취하라며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