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트럼프, 불법 체류자 보호 도시 압박…이례적 조치도

입력 2017-03-22 09:34 수정 2017-03-22 11:4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끊이지 않는 비판에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불법 체류자에 대한 압박 수위를 낮추지 않고 있습니다. 불법 체류자를 보호하는 도시의 이름을 공개하는가 하면, 특정국가의 항공기 내 전자기기 사용을 일시 금지시키는 이례적인 조치를 내렸습니다.

부소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국토안보부가 공개한 불법 체류자 현황 보고서입니다.

이민세관단속국의 불법 체류자 체포와 구금을 전폭적으로 지원하지 않은 지방자치단체 118개의 명단이 망라됐습니다.

지난 1월, 반이민행정령 발동 이후 처음으로 발표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체류자 현황을 파악하겠다며 당국에 작성을 지시한 겁니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 체류자 보호를 선언한 지방자치단체들을 본격적으로 압박하기 시작했다고 분석했습니다.

구금된 불법 체류자 중에는 교통위반 등의 경범죄를 저지른 이민자들도 포함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보안당국은 요르단과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 일부 국가의 항공사 미국 특정 노선에서 노트북 등 휴대폰 보다 큰 전자기기 사용을 금지시켰습니다.

미 CNN은 테러 위협에 따른 조치라고 전했으나, 당국은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키워드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