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재단 설립·운영 '주도자'는 박근혜…문건 확보

입력 2017-03-21 07:5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삼성동 자택과 서울중앙지검 상황은 새로운 소식이 들어오면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오늘(21일) 소환 조사의 핵심 중 하나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미르와 K스포츠 재단의 설립과 운영을 직접 주도했는지 여부입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재단 설립 과정은 물론이고, 대기업들의 출연금 납부 현황까지 구체적으로 지시하고 보고 받은, 청와대 문건들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서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청와대 경제수석실이 2015년 7월 24일 작성한 '문화·체육분야 비영리 재단법인 설립 방안'입니다.

이 문건엔 미르와 K스포츠재단의 초기 출연금 300억원을 10개 그룹에서 30억원씩 받아내 재원으로 활용한다고 명시돼 있습니다.

삼성, 현대차, SK 등 대상 기업의 이름도 적혀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문건 작성 다음 날부터 그룹 총수들과 독대를 하고 재단 지원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검찰은 재단 설립 초기부터 박 전 대통령과 청와대가 구체적으로 관여한 정황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검찰이 추가로 확보한 경제수석실의 'VIP 지시사항 과제별 이행상황표'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이 10월 19일 '리커창 중국 총리 방한 전에 문화재단을 출범시켜 재단과 중국 정부 간 MOU 체결'을 지시했다고 나옵니다.

그리고 8일 뒤인 10월 27일 미르재단이 출범했습니다.

이와 함께 박 전 대통령이 두 재단의 사후 관리까지 챙긴 정황도 있습니다.

기업들이 미르와 K스포츠재단에 각각 얼마씩 돈을 냈는지도 보고서까지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두 재단 중 한 곳에만 출연금을 낸 기업들의 이름까지 보고서에 적혀 있습니다.

검찰은 이같은 청와대 문건들을 근거로 박 전 대통령이 두 재단의 설립과 운영을 주도한 것으로 보고 오늘 집중적으로 캐물을 예정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