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법정에 나란히 선 롯데 3부자·서미경…모든 혐의 부인

입력 2017-03-21 08: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횡령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롯데그룹 총수 일가가 법정에 나란히 섰습니다.

신격호 총괄회장과 사실혼 관계이자, 그동안 검찰의 소환 요구에 응하지 않았던 서미경 씨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이들은 모두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