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4대강 수위 낮춰 녹조 막겠다지만…생태계 교란 우려

입력 2017-03-20 21:14 수정 2017-03-20 23: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정부가 4대강 수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로운 대책을 내놨습니다. 보의 수위를 대폭 낮춰서 물이 머무는 시간을 줄이고 상류 댐과 저수지 물도 함께 방류해서 녹조를 희석시킨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마저도 생태계를 교란시킬 위험 때문에 제한적으로 실시할 수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윤정식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오늘(20일) 발표한 4대강 운영방안의 핵심은 가둬둔 물을 흘려 보내겠다는 겁니다.

현재 4대강에 설치된 16개의 보는 관리수위 즉, 보의 높이까지 물을 확보해 놓고 있는데, 이를 지하수에 영향을 주지 않을 정도, 즉 지하수 제약 수위까지 떨어뜨려
그만큼의 물을 방류한다는 겁니다.

이러면 물이 보에서 머무는 시간이 줄고 유속도 빨라져 녹조를 줄일 수 있다는 겁니다.

[박창근/관동대 토목공학과 교수 : 지하수 제약수위까지 낮춰서 운영한다는 것은 4대강 사업 전 상태로 되돌아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효과는 미지수입니다.

보고서는 남조류 등 녹조유발물질 양이 최대 36%까지 감소한다고 예측했지만 이는 약 두 달 반 가량 낮은 수위를 유지했을 때를 가정한 겁니다.

하지만 환경부는 보에 가둬둔 물 수위를 낮게 유지하는 기간을 2주 이내로 한정했습니다.

장기간 수위가 낮아지면 물고기가 다니는 길이 없어져 수생태계 교란이 우려되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새 물고기길을 만들려면 약 400억원의 추가비용이 든다며 사회적 합의를 통해 건설 여부를 결정한다는 입장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

키워드박스